오늘 그림2019.07.12 20:09

연수가 반에서 벼룩시장을 한다며
엄마가 쓴 캘리그라피 엽서를 팔고싶다고, 좀 써주면 안되냐고 부탁해왔다.

그럴까? 알았어~ 대답하고
며칠이 흘러서 오늘이 벼룩시장인데 어제밤에야 부랴부랴 썼다.

요즘 아이들은 무슨 말을 좋아할까?
아이돌 가수의 히트곡 가사를 써볼까~?
궁리만 하다가 캘리수업시간에 선생님 글씨보고 따라써본 글귀 중에 몇개 골랐다.
간단한걸로~^^





그림은 아이들 잠든뒤에 간단하게 그려넣었다.
이거 쓴다고 저녁에 붓펜과 물감들을 꺼내놨더니
연제가 태권도 다녀와서 물감 그림을 어찌나 많이 그리던지.. 고만 씻고 자자고 말려도 듣지않아 애먹었다.

셋 다 잠들고 조용해진뒤에 겨우 마무리.

쉽지않았지만 누군가(연수 친구들 ㅎㅎ)에게 팔려고 내놓는 작품을 만든다는 것이 설레고 재밌고 긴장도 되었다.

나의 첫 프리마켓은 연수 친구가 500원주고 색깔글씨로 쓴 것 1장을 사가고
두 장은 연수가 슬러시도 같이 팔면서 음료수가 튀어 물감이 번지는 바람에
제 돈내고 연수가 사오는 것으로 마무리되었다.
ㅎㅎㅎ

다음에는 좀더 잘 써서 어디 앉아 팔아봐야겠다.

Posted by 연신내새댁
책/똑순이 책2019.07.10 13:59




연제가 좋아하는 그림책.

아이가 대답하고 혼잣말하는 짧은 문장들로만
구성된 조금은 독특한 책이다.

마거릿 와이즈 브라운의 동시들을 그림책으로 만든 책들이 많은데
그 중의 하나.

연제가 이 아이의 대사와 행동들을 따라하는 놀이를 생각해내서
가끔 둘이 있을때 재미있게 한다.

오늘 아침 형들 등교길 배웅하고 오는 길에
잘 안가보던 아파트 한끝의 오솔길(?)을 산책했는데
“엄마! 우리 <할머니 집 가는 길> 놀이하자~!”하더니
나보고 길이 끝나는 곳에 가있으라고 했다.

룰룰루 걸어서 오솔길 끝나는 곳에 있는 벤치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이 놀이에서 내 역할은 기다리기만 하면 된다.
연제는 길의 이쪽 저쪽을 다니며 대사를 하고
나(할머니)에게 줄 선물들을 준비하면서 내게로 온다.
엄마로서는 지극히 편안한 놀이~^^

드디어 할머니 집을 찾은 아이를 안아주고
가상의 ‘초콜릿 케이크’를 대접하는데
연제가 “쵸콜릿 케잌은 이렇게 하면 되지~” 하며
돌과 나뭇잎들을 찾아와 케잌을 만들었다.





문득 연수가 어리던 시절에,
연호연제도 아기였을때
우리가 이렇게 참 많이 놀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요즘은 많이 못했다.
연제에게 그림책을 많이 못읽어줬다는 반성을 하며 조금씩 짬을 내 같이 그림책을 읽고있었다.
형들과 자라며 덩달아 너무 일찍 큰아이처럼 되어버린
연제에게 어린 날의 놀이들, 제 나이에 맞는 어린 마음도 자리잡길!








Posted by 연신내새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