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2019.03.10 20:39

​​​​




봄이 왔다.
올해 봄은 봄같지않게 왔다.
겨울이 아주 따뜻했기 때문이다.
서울 가까운 하남은 겨우내 많이 춥지않았고, 눈이나 비가 거의 오지 않았고,
안개와 먼지가 섞여 뿌연 날이 많았다.

날씨가 왜 이럴까, 자연과 기후가 겪고 있는 변화들이
우리들의 삶에도 무겁게 다가왔다.
겨울같지 않은 겨울이 흐르다가 최악의 미세먼지라는 며칠전의 먼지 난리를 치르고 나니
이제는 따뜻한 기운이 확연한 봄이 되어 있었다.

개나리, 매화, 산수유같은 봄꽃도 하나둘 피고
아이들은 모처럼 먼지덜한 주말에 많이 걷고 뛰고 놀았다.

나는 마트에서 쑥을 한 봉지 사왔다.
깨끗이 씻어서 잘게 썰어 쑥전을 부쳤다.
씻을 때는 잘 모르겠더니 잘게 썰때는 향긋한 쑥냄새가 진하게 났다.
깻잎도 좀 같이 넣고, 부침가루와 현미가루를 섞어서 반죽을 해서
콩기름에 고소하게 부쳤다.





잔한 쑥냄새를 맡고있으니 이 냄새를 언젠가 맡아보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언제였지..? 어린 시절 소꿉놀이할 때였다. 쑥과 꽃, 다른 풀들을 뜯어와 돌로 찧어 밥하고 반찬만들며 놀던 때. ^^

그때부터 내 기억속에 깊이 저장된 이 냄새가
봄이 되면 나에게 쑥이 먹고싶어지게 하나보다.
어린 시절의 기억은 이런 힘이 있구나.
새삼 느꼈다.

봄과 함께 아이들은 개학을 해서 학교에 갔다.
긴 겨울 답답한 집에서 셋이서 아옹다옹 티격태격 지겹게도 싸우더니
이제 서로 다른 공간에서 각자의 친구들과 함께 한나절씩 떨어져있게 됐다.
나도 한숨 돌리고 쉴 짬이 생겼고..

화요일이었나..
오후에 연호는 피아노학원에 가고
내가 연수연제를 데리고 연수 치과치료를 다녀왔더니
먼저 집에 와있던 연호가 선물이 있다며 검은 비닐봉지를 꺼내왔다.
형동생 줄 쵸코우유 2개, 엄마주려고 산 커피우유 1개가 들어있었다.
학원끝나고 집에 오니 우리가 아직 안왔길래
얼른 제 용돈가지고 집앞 슈퍼에 뛰어가서
우유들을 사왔단다.
값을 물어보니 가져간 돈이 부족해서 자기 우유는 못 사오고..
그래도 괜찮은게 자기는 피아노학원에서 선생님이 맛있는 쵸코렛을 주셔서 먹었단다. ^^





연수 연제가 모두 고맙다며 연호를 안아주고,
저녁까지 아이들과 이리저리 움직이며 피곤했던 나도 마음이 따뜻해져서 기운이 새로 났다.

커피우유는 아껴뒀다 먹으려고 냉장고에 넣어두고 다음날 조용한 시간에 꺼내 그림부터 그렸다.
긴 겨울 함께 잘 지냈다고, 모두 애썼다고 토닥토닥해주는 연호 마음같은 선물.

다시 봄이다.
먼지가 덜해질 수 있게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함께 해야겠다.
자율적 차량 이부제에 동참하고, 전기를 아껴 쓰고,
미세먼지 대책들에 관심을 가져야겠다.

마음껏 숨쉴수 있는 깨끗한 공기가 얼마나 소중한지 깊이 느끼는 날들이다.
방학동안 멈춰두었던 요가를 다시 하러 가는 길에 오랫만에 망월천의 텃새 친구들도 반갑게 만났다.
말 못하는 새들, 도망갈 수 없는 풀과 나무들, 집없는 동물들,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
미세먼지 시대, 모두가 마스크를 써서 누가 누군지 알아보기도 힘든 날들을
함께 살아가는 우리 모두에게 부디 희망의 봄이 되기를.





Posted by 연신내새댁
하루2019.02.09 20:46




명절에 시외가에 들렀더니 차례상에 올렸던 큰 조기를 두 마리나 싸주셨다.
불에 잘 구워진 조기에서는 훈제한 생선처럼 연기 냄새도 나고 살도 부드러워서 아이들이 맛있게 참 잘 먹었다.

한 마리는 그제 낮에 먹고
오늘 저녁에 다섯 식구가 큼지막한 한 마리를 마저 데워 잘 먹었다.
밥 한공기 다 먹었는데 머리랑 여기저기 속살들이 남아있어서
밥을 조금 더 퍼와서 내가 마저 발려먹었다.

“옛날에 엄마 어릴때.. 엄마의 할머니랑 증조할머니가 생선 머리를 엄청 잘 드셨어. 머리만 있어도 밥 한 공기는 뚝딱 할 수 있다고 하셨어~ ‘어두육미’라는 말도 있거든..”

생선 머리를 발려먹으며 아이들과 해산물이 많았던 고향 밥상 이야기, 젓가락으로 슬쩍 건드리고마는 나와는 비교가 안될 정도로 생선머리를 싹싹 잘 발려드시던 할머니들, ‘어두육미’라는 말의 여러가지 의미.. 이런저런 얘길 재밌게 나누었다.

연제가 “엄마, 외갓집에 증조할머니가 계실 때
내가 만화보러 할머니 방에 가면 할머니가 맨날 맛있는걸 주셨어~” 하고 말했다.
“사탕같은 거?”
하고 연호가 묻자
“응. 그런거. 마카롱이었나? 그게 이름이 뭐지?”
“카라멜?”
“어 맞아. 엄청 맛있었어~”

아이들 이야기를 들으며
할머니가 아이들에게 따뜻하게 기억되고 있어서 참 좋았다.
달콤한 사탕에 담긴 증조할머니의 정을 아이들도 크면 더 알 것이다.

사람들은 사람들의 마음 속에서 살아가는 것 같다.
함께 했던 추억, 따뜻한 기억들 속에서.

설을 잘 보내고 왔다.
시댁 어른들과 친지 분들이 주렁주렁 싸주신 먹거리들을 보따리보따리 들고와서
하나씩하나씩 꺼내먹으며
시골마을에 내려앉던 햇살과 시댁에 옹기종기 모인 자식들, 손주들보며 좋아하시던 얼굴들 기억한다.

자주 가야지.. 마음먹은 것을 잘 실천하는 한해가 되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연신내새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