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대앞 성주원룸'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27 외가집 마당 (10)
umma! 자란다2011.07.27 22:13







"연수야, 향나무 좀 봐~, 거미줄에 빗방울이 걸렸네!"
"엄마, 저거 거미줄 아냐. 구름이야~!"
"구름이라고..?!! 아.. 너무 예쁜 구름이다..^^"
"엄마, 저 구름으로 구름빵을 만들면? 그걸 우리가 먹으면? 우리도 고양이들처럼 하늘을 날면?"

요즘 연수는 저렇게 연이어 질문하는걸 좋아한다.
이 질문에 내가 붙인 이름은.. '꼬꼬질(꼬리에 꼬리를 무는 질문)' ^^; 







"엄마, 뻐꾸기 소리가 들리네?"
"아.. 그렇네. 뻐꾹새가 우네..."
"뻐꾹새가 아니고 뻐꾸기야."
"그래.. 뻐꾸기. 뻐꾸기 소리 참 좋다.."
"응. 참 좋아"

뻐꾹... 뻐꾹...
고향집 마당에 서면 멀리 앞산에서 뻐꾸기 소리가 들린다.
지지배배.. 종달종달... 이름을 모르는 다른 새소리들도 참 많이 들린다.

연수가 마당에 서서 새소리에 가만히 귀기울이고 있을 때, 내 마음도 참 좋다.
연호를 안고 거실을 왔다갔다하며 재울 때.. 연호 귓가에도 이 새소리들이 들렸으면..







어느 비갠 날, 외할머니가 연호를 안고 마당가에 나오셨다.
형아가 종일 모래놀이 하는 모래밭 옆에는 외할머니의 작은 부추밭이 있고, 
부추밭 가장자리에는 봉숭아꽃이 피었다. 

연호야.. 저 봉숭아꽃에 호랑나비가 와서 앉아있었어. 
엄마가 세상에 태어나서 본 호랑나비중에 제일로 크고 예쁜 나비였어.
연호가 처음 마당에 나온 날에.
 










한 손에는 호미들고, 한 손에는 큰 쥐며느리를 올려놓고...
네 살 여름에 외가집 마당에서 이렇게 놀았지, 우리 연수. ^^









지은지 30년 가까이 되어가는 내 고향집.
이 집 자리는 원래 아주 큰 밭이었다. 나는 그 밭을 가로질러 뛰어가던 생각이 난다.
친구들과 소꿉놀이를 하려고..
대여섯살 무렵의 내가 소꿉놀이하기 좋아하던 양지바른 담벼락이
앞산으로 올라가는 길 옆 야트막한 언덕 위에 있었다. 담 옆에는 석류나무가 가지를 늘어뜨리고 있었다. 
지금도 우리집 마당에 서면 소꿉놀이하던 그 언덕이 바로 건너다 보인다.
이 집을 처음 지을때, 아직 도배가 채 안되어있던 집에 온 가족이 들어와 자던 날도 기억난다.
한여름에.. 너무 더울때.. 새집이 시원하다고 모두 하룻밤 같이 와서 잤던 것 같다.
이 집에서 자라는 동안의 일들이 아직도 너무나 생생히 기억나는데
어느새 이제는 내 아이들이 이 집에서 새로운 추억들을 만들고 있다.
외할머니 외할아버지 외증조할머니가 계시는 집.

외가에서 지내는 동안 연수도, 연호도 많이 컸다.
엄마도 고향집에 오면 늘 그렇듯이, 기운을 많이 차렸다.  
서울에 돌아가면... 소나무, 뻐꾸기 소리, 향나무 울타리, 모래밭, 다정한 어른들 목소리..
그런 것들 생각하면서 힘을 내야지.
우리 셋 다 아마 그럴 것이다.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째구나~~
    그동안 진짜 게으름 많이 부렸네... 쩝~
    새댁도 아들만 둘... 세째 낳아야갰다. 그래도 예쁜 딸래미 하나 있어야 하는...ㅋㅋ
    연수가 이제는 제법 의젓하게 형아 필이 나네~~ ㅎㅎㅎㅎ

    2011.07.27 23: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고~ 제가 게으름을 많이 부렸지요.
      안그래도 긴 장마에 물한동이님, 토댁언니 모두 잘 계신가... 농사짓고계신 이웃분들 궁금하고 걱정되었는데 찾아가지를 못했어요.
      중부에는 수해까지 심하니.. 정말 날씨가 무섭기도하고, 이 기상이변의 시대에 나도 책임이 있지 싶어 마음이 무거워요.
      물한동이님, 별일없이, 무사히 잘 계시기를..!

      ^^; 저는 요즘 셋째 생각은 쏙 들어갔어요. 휘유~~
      둘째가 제법 많이 크면 어려웠던 갓난아이 시절은 다 잊어버리고 딸생각이 다시 날른지... 지금봐서는 그럴 것 같지 않아요. ㅎㅎ
      연수가 형아되느라 참 고생많아요. 제가 더 잘 보살펴줘야하는데.. 미안해요.

      2011.07.28 20:58 신고 [ ADDR : EDIT/ DEL ]
  2. 거긴 비 피해없이 괜찮아요?
    서울이고 어디고 난리라..덜컥 다들 걱정되더라고요. 연호는 이제서야 세상밖으로 처음 나갔구나..
    우리 채민이는 마트, 음식점, 시골..-0- 안가는데 없이 다 나가 돌아다녀요.
    아이가 살이 많이 올랐네요.
    언니와 어머니의 고단함이 아이들의 얼굴에 평온함으로 표현이 되는게 아닐까요.

    전, 온 가족이 광주로 와버린 지금..이제 고향집은 없어요. (물론 애초에 고향이라기엔 너무 애매한 서울이지만요..ㅎㅎ)
    다행히 아이들에게는 친가가 시골집이라 기억해낼것들이 있지 않을까.. 이런 생각을 해봐요.
    건강하게 네식구 잘 무럭무럭 자라면서 계셔요~ 그리고 좀 시원해지는 그 어느날, 만나요 우리~!

    2011.07.28 02:28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다행히 영동지방은 지금까지는 비가 많이 오지 않았어요.
      저희가 와있는 2주동안 내내 흐리고 가는 비가 줄기차게 오긴했지만 폭우피해는 없었지요.
      저도 걱정했네요. 명이님은 괜찮으세요?

      연호는 서울에서는 엄마가 몸이 힘드니 엘리베이터를 타고 나와야하는 아파트 마당에는 데리고 나갈 수가 없었어요.
      외가에 와서야 가까운 마당에도 가끔 나가고, 며칠전엔 경포해변에도 가봤답니다. ^^
      50일 가까이 되니 제법 살도 오르고, 무거워요. ^^;
      채민이도 많이 컸지요?
      블로그 가보니 수민이채민이 넘 예쁘더라구요. 얼른 보고싶다..
      아이들은 외가가 바로 지척인 것, 친가가 지리산 아름다운 산골에 있으니 얼마나 좋겠어요. 살아가는 내내 고맙고 든든할 것 같아요.
      남은 여름 명이씨네도 모두 잘 지내요!

      2011.07.28 21:05 신고 [ ADDR : EDIT/ DEL ]
  3. 지난 번 포스팅때도 느꼈지만 마당이 진짜 커요~~~ 음..언니는 혹시 강릉 유지의 딸? ㅎㅎㅎ
    비가 오면 쥐며느리들이 엄청 많이 밖으로 나오더라고요. 그것도 떼로 지어서.
    길가에 엄청 곰실곰실 모여있는데 윤우가 볼까봐 얼른 지나갔어요. 봤으면 아마 나에게도 만져보라고 친절하게 권할 것이기에..ㅜ.ㅠ 엄마되고 담력이 좀 늘었지만 그래도..그래도...아직 안되는 건 안된다는...ㅋㅋㅋ

    2011.07.28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옛날 대학신입생때 선배들이 그런 농담을 했었지요. "욱이네 땅 안 밟고는 강릉에 못 들어간다며~?"
      진짜 농담이예요. 지방에서온 새내기들 놀릴때 곧잘 하던 얘기지요.
      우리집이 마당이 참 넓어요. 농사일을 많이 하던 집이라 경운기가 있는 뒷마당도 있고, 옆마당에는 모래밭, 앞마당에는 수도가.. 부엌뒤로는 장독대있는 수돗가가 또 있고요.
      아이들 놀기에 참 좋지요. 숨바꼭질하면 진짜 재밌을텐데.. 아이들이 좀더 크면 같이 한번 강릉에 놀러오자고요. 연수 외가집에서 옥수수도 같이 따서 한번 쪄먹고요.

      쥐며느리를 연수가 손에 올려놓고 놀아서 나도 실은 좀 놀랐어요. 음.. 아.. 곤충을 만진다는 것은.. 시골출신인 나에게도 쉽지않은 일이라.
      그래도.. 개미를 보면 밟고싶은 충동을 억누르지 못하던 연수가 귀뚜라미에 이어 쥐며느리와는 한참을 잘 놀아서 다행스러웠다지요.^^ 휴.. 저도 아이도 곤충살생을 그만해야할텐데..

      2011.07.29 22:05 신고 [ ADDR : EDIT/ DEL ]
  4. 잘 지내고 계시는거 같아서 보는 저도 기분이 좋네요~
    연수도 이젠 훌~쩍 커서 어린이의 모습이 보이고..
    연호도 이젠 제법 살이 올라서 보기 좋고~~ ^^

    즐길 수 있으실때 열심히 즐기고 올라오세요~ ^^

    2011.07.29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건동하도 많이 컸지요?
      이번 폭우에 꼬미님 댁은 괜찮으셨나요.. 휴. 서울소식 뉴스로 보면서 무척 겁나더라고요.
      모두 무탈하게 이 여름 잘 나시길 빕니다.

      이제 곧 서울로 돌아가요. 아.... 벌써부터 살이 떨립니다. 아이 둘과 온전히 셋이서만 보낼 하루하루를 생각하니.. 후우. 심호흡을 크게 하고! 힘을 내야겠어요.

      2011.07.29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5. 푸른 퀴리

    와~~~~~!!
    연수동생,연호군요---깜놀___^^
    연수,연호는 좋겠어요.
    외갓집의 풍경이 마음에 가득할테니...

    울 딸아이 수능 곧 D-100,
    ㅠㅠ
    뜨건 여름 잘 보내세요!!!

    2011.07.30 14:42 [ ADDR : EDIT/ DEL : REPLY ]
    • 오랜맛에 뵈요, 푸른 퀴리님. ^^
      둘째가 태어났고요, 휴.. 시간이 어찌 가는지 모르겠어요.

      외갓집 풍경이 아이들 마음속에 따뜻하게 담겼으면... 참 좋겠어요.

      제게도 수능보는 사촌동생이 있답니다.
      퀴리님도, 따님도 더운 여름... 힘내셔요. 아자아자!!

      2011.08.02 21:4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