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2019.01.08 21:39

​​





올해 새해맞이는 친정 동네에 있는 망월봉에서 했다.
친정집 앞산에 있는 작은 언덕인 망월봉은
그 아래로는 이제 별 산이 없고 경포까지 평평한 논과 냇물과 습지가 펼쳐져있어
예부터 달이 잘 보이던 곳이라 그런 이름이 붙었을 것이다.
우리가 어릴때는 정월대보름에 망월봉에서 마을사람들이 같이 모여 달을 보고 쥐불놀이를 했었다.

이 산길을 나는 어릴때 국민학교를 오가며 넘어다녔다.
친구들과 나무가지 덤불을 모아 움막 비슷하게 만든 비밀기지도 이 산에 만들어두었었다.

아침운동 갔다가 들어오시던 길로
새벽부터 거실에 모여 놀고있던
손주들을 모두 앞세우고 산에 가신 아버지의 뒤를 따라 나는 조금 늦게 산에 올랐다.
이제는 산 아래로 넓은 시멘트 길이 생겨서 걸어다니는 사람들이 없어진 산에는 솔잎이 두텁게 깔려 푹신했다.

어릴때 언니 친구 은실이언니네 집이었던
지금 옥계집 담장 옆을 지나가며
그 담장 밑 붉은 흙땅에서 따뜻한 햇빛을 받으며 조물조물 소꿉놀이를 하던 어린 날 기억을 떠올렸다.

길을 못 찾아 잠깐 헤메는데
저쪽 언덕에서 아이들 걸어오는 것이 보였다.
해가 구름에 가려 선명한 해돋이는 못보고 돌아오는 참이었다.
아쉽지만 “와~!”하고 손을 흔들며 사진은 찍었다. ^^

아침 일찍부터 집밖에 나와 어울려다니는 것이 신나고 즐거운 아이들은
새들처럼 짹짹거리고 폴짝폴짝 뛰어 산을 내려갔다.
아버지의 뒤를 따라 걸으며
아름다운 소나무숲과 아버지의 뒷모습을 찍어두었다.

“예전에는 이 길로 경운기가 다 넘어다니던 그 길이잖나!”

아버지는 나에게 늘 거인같은 분이다.
아버지는 그 튼튼한 어깨에 우리들을 태우고
아름다운 세상을 보여주셨고, 그 등을 뻗어 우리들을 각자의 따뜻한 보금자리로 보내주셨다.

거인의 뒤를 따라간다.
그 발걸음을 따라간다.

우리 부모님 세대보다 우리는 더 많은 것을 누리는 세대이지만
부모님 만큼 훌륭하게 살기는 어려운 것 같다고
나는 혼자 가끔 생각하곤 한다.

부모님만큼 성실하게, 많은 것을 손으로 익히고 솜씨있게 해내며
아이들을 제대로 잘 키우기가 참 어렵다고,
내 어깨는 늘 부족하고 허술하다고 느낀다.

생활이 풍족해졌지만 정신을 잘 차리고 살기는 더 어렵고
가르치는 것은 더 넘쳐나지만 꼭 배워야할 것들은 정작 구멍이 뚫리는 느낌이다.

좋아진 것도 많지만 위험해진 것도 많은 우리 시대의 또 한해가 시작되었다.
한걸음 한걸음 올해는 조금 더 성실하게, 신중하게 걸어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맑은 아침 산공기를 깊이 마시고왔다.









Posted by 연신내새댁



지난달에 연호가 팔을 다쳤었다.
놀이터 미끄럼틀에서 떨어졌는데 팔을 깔고 넘어지는 바람에 팔이 부러졌다.

한달 정도를 깁스를 하고 지냈고
깁스 푼 뒤에도 2주는 부목을 대고 지냈다.
왼손으로 밥먹고 글씨쓰고
오른팔은 목걸이를 해서 구부리고 걸고 다녔다.
여러모로 불편하고 힘들었을텐데 잘 참았다.
개구지게 친구들과 노는건 여전해서 나는 걱정을 많이 했지만
씩씩하게 학교 잘 다니고 뼈도 잘 붙고있다해서 다행이고 고마웠다.

연호가 다친 날
급하게 동네병원 다녀오고 다음날 또 큰병원에 가보기로 하고
내가 저녁에 연호가 안쓰럽고 걱정되서 울었더니
형이랑 장난치며 까불거리던 연호가 내게 와서
“엄마 괜찮아. 나 아프지 않아. 잘 나을거야.” 하고 토닥토닥 위로해주었다.

목걸이를 한 팔로 가방을 멜 수가 없어서
한 달은 내가 등하교길에 연호 가방을 들어주었다.
아침에 걸어가며 연호는
‘사르와라라디올라’라는 상상속의 나라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그 나라는 동물들이 사람처럼 말도 하고 옷도 입고 다니는데 마법도 쓸 수 있다고..^^

“아침마다 가방메고 학교로 걸어가니 엄마도 학생이 된 기분이야~”하면서 내가 웃자
연호가 “엄마도 학교에 다니고싶어?” 하고 물었다.
“응~!^^”
학생인 시절은 참 좋은 시절이라고 얘기하진 않았다.
공부가 재밌기도 하지만 힘들기도 할테고
친구가 좋지만 어떤 날은 괴롭기도 하겠지.



연호가 한 팔에 가방을 걸고 실내화를 갈아신는걸 교문 밖에서 보고있자니
아이들 등교 지도하시는 선생님께서 연호를 도와주셨다.
미술준비물까지 따로 주머니에 넣어서 가방이 많은 날이었다.

‘아이들을 도와주는 사람들은 모두가 천사구나’

생각하면 천사들이 우리 주위에 참 많으시다.
학교 선생님들, 병원의 의사쌤들과 간호사 분들.. 아프고 어리고 약한 이들을 보살피고 돕는 모든 천사들께 마음 깊이 감사드리며 매일 교문까지만 가는 학생은 돌아왔다.


Posted by 연신내새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