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든나'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07.20 강릉집에서 (17)
umma! 자란다2011.07.20 21:07






강릉집에  내려와있다. 
참... 좋다.







연수는 외갓집 마당에서 하루종일 논다.
주말에는 외사촌누나와 동생도 함께 있어서 더 신이 났다.
아이들은 마당가 모래밭과 수돗가를 오가며 흙투성이, 물투성이가 되도록 놀았다. 
옷을 여러번 갈아입고 어른들의 걱정을 들었지만 얼마나 신나했는지 모른다.

사촌들이 서울로 돌아간 뒤에는 연수 혼자 옷을 버릴 정도로 모래놀이를 하지는 않는다.
대신 할머니 할아버지 뒤를 부지런히 따라다니며 논에도 가고, 밭에도 가고
제법 멀리 떨어진 동네 양계장집으로 계란사러도 다녀온다.
할아버지 차타고 마트며 떡집, 시장으로 장보러 다니는 일은 또 얼마나 반가운지..

강릉은 태풍 영향으로 요며칠 계속 비도 오고 저온이었다.
연수는 우산을 쓰고 마당에도 자주 오가고 그래도 심심하면 할머니와 퍼즐도 맞추다가
할머니와 나란히 누눠 이비에쓰 만화도 보고....
엄마랑 같이 노는 시간이 거의 없어 섭섭하겠지만 그 빈자리를 할머니 할아버지가 따뜻하게 채워주시는게 느껴진다.
연수도 엄마도 같이 그 따스함 속에서 지난 한달동안 생긴 고단함을 위로받고 새 힘을 얻고 있다.



 

연호는 첫 외가집 나들이.
나의 할머니, 아이들의 외증조할머니는 연호를 처음 만났을 때
"아이고~ 우리 햇님이가 왔구나! 어디 햇님이 얼굴 좀 보자~!" 하셨다.

햇님이... 그 이름을 듣는 순간 나도 모르게 마음의 긴장이 스르르 풀리는 것 같았다.
그래.. 내가 낳은 어린 아기, 그 아기는 햇님이지. 순하고 여린 아기, 따순 햇살을 보내주는 햇님이지.

나도 강릉에 온뒤로 연호를 햇님이라고 부르고 있다.
햇님아, 젖먹자. 햇님이 잘 잤니. 햇님아..

강릉말 중에 '해든나'라는게 있다. 아주 어린 아기를 부르는 이름이다.
아기를 '언나'라고 부르는데 거기다 '햇'이란 접두사를 붙여서 '아주 어린 아기'를 부르는 것이다.
햇밤(막 생긴 어린 밤), 햇과일(새로 난 과일), 햅쌀..

여리고 고운 것들, 갓 생명을 얻은 귀한 것들... 
어린 아기를 대하는 어른들의 모습을 보면서 
내 몸이 힘들다보니 아이에게 더 다정히 대하지 못했던 것을 반성하게 된다. 
엄마도 힘들지만... 아기, 너는 더 힘들겠지. 
사람 인생을 통털어 가장 빠르고 가장 큰 성장을 해내고 있는 젖먹이 아가야.
너를 더 많이 보듬어주고, 응원해줘야겠다.

강릉에서 지내는 동안 연수도 나도 연호도 더 건강해지고 행복해질 것 같다. 
낮시간동안 연수는 나를 찾는 일이 거의 없는데 그게 미안하고 안쓰러워서 
잠깐씩 짬이 나면 연수를 안아주고, 마당에서 함께 놀려고 애쓴다. 그래도 그 시간은 정말 짧다.
대신 연호는 하루종일 정말 많이 안아준다. 
밤잠을 수월하게 자는 대신 낮에는 거의 품에 안겨서만 자려고하는 연호.
연호를 재우느라 안고 다니다가 문득 '그래.. 이건 갓난아기, 너의 타고난 권리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젖먹이 시절 엄마 품에 종일토록 안겨있고, 나중에는 등에 업혀서라도 엄마와 살을 붙이고 오래오래 그 체온을 느끼는 것은
아가시절에만 누릴 수 있는 행복이고, 권리겠구나.. 하는 생각.
너도 네 권리를 최대한 누려야지..
서른네살이나 된 엄마도 이렇게 엄마곁에만 와있어도 좋은걸.
엄마란 그런 분인걸.




+ 강릉집에 컴퓨터가 생겨서 집에서 포스팅도 할 수 있고.. 참 좋다.
그래도 짬은 잘 안 난다. 낮에는 내내 아기를 안고 있으니 밤이 되면 너무 고단해서 쓰러져 자기 바쁘다.
자면서도 몇번씩 깨서 연호 젖을 먹이지만 그래도 다행히 이번에는 '누워서 젖먹이기'신공을 터득해서 연수때보다 한결 낫다.
역시 둘째가 쬐금은 수월하구나... 

++ 엄마와 연수연호가 강릉에서 잘 지내고 있는 동안.. 서울에 혼자 남겨진 연수연호 아부지는....
아마 우리 가족중 가장 잘 지내고 계시겠지. ㅎㅎㅎ 
모처럼의 해방주간.. 뿌듯하게 잘 보내셔요. 

+++ 아.. 그러나 이 모든 웃음과 행복 뒤에는 우리 엄마의 고단한 수고가..ㅠㅠ
다리도 아프시고, 감기 기운도 있으신데... 연수 데리고 여기저기 다니시랴, 미역국 끓이고 대식구 밥 챙기시랴.. 하루종일 종종걸음이시다.
딸은 더운밥 먹이시려고 나부터 밥먹으라 하시고 그동안 연호 안고 계시는 엄마. 우리 엄마.
엄마, 감사해요. 이 고마움, 어찌 갚을지...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연수연호아빠

    ㅎㅎㅎ 난 잘 살고 있으니 걱정마시고 마음 편히 계시오.
    몇 주 더 있어도 좋겠소.

    2011.07.20 22:29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한참 웃었어요 . ㅋㅋㅋㅋㅋㅋ

      2011.07.21 00:58 [ ADDR : EDIT/ DEL ]
    • ㅋㅋㅋㅋ 진짜.. 덕분에 좀 웃었네요~ ^^

      2011.07.21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 유미옥

      이 정도는 되야 두아이 아빠가 되는군요 ㅎㅎㅎ

      2011.07.21 18:25 [ ADDR : EDIT/ DEL ]
    • 하하 자판을 때리는 손가락에 힘이 가득 실린 것 같네요

      2011.07.22 14:17 [ ADDR : EDIT/ DEL ]
    • 연수연호아빠

      열화와 같은 성원에 부끄럽습니다. 흠흠

      2011.07.23 02:07 [ ADDR : EDIT/ DEL ]
    • 에효... 나도 부끄럽구려, 여보..--v

      2011.07.24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2. 그러게요. 엄마들의 고단한 수고..ㅠ 저희 엄마도 맨날 수민이 뒤치닥거리하랴..제 미역국과 반찬 해나르랴..
    그래도 온전히 산바라지 할라면 빨래며 청소며 장난이 아니라고 이정도면 수월하다고 하긴 하지만,
    이 더운 날 여럿 뒷바라지 해주는 엄마의 수고는 진짜 장난이 아니네요.

    강릉에 가 계시군요. 그쪽은 저온현상이라 그닥 덥지 않다고 하던데..여기는 몇날몇일 불볕이네요. 도저히
    에어컨 없이는 살수없는 그런 낮과 밤이에요.
    덕분에 수민이랑 채민이랑 땀띠로 고생..ㅠ_ㅠ 이 더운 여름 잘 보내면..아이들이 더 단단해지겠죠?
    연수에게도 안부전해주시고요!! &^^

    2011.07.21 01:01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둘째 이름이 채민이군요. 수민이 채민이..넘 예쁘다..^^
      땀띠로 고생한다니 안쓰러워요.
      어서 더위가 좀 누그러져야할텐데..
      명이씨도 더위에 몸조리하랴 아기들보랴.. 고생많겠다.ㅠㅠ
      힘내자고요... 가을이 온다는게 희망이예요.

      채민이도 순한가요? 순하다해도 갓난아이 돌보기는 참 쉽지않아요...
      미페이님과 명이님 어머니.. 모두 생각나요. 든든하신 분들.. 그 분들께도 응원과 안부 전해주세요.
      아이들 단단히 잘 키운뒤에, 반갑게 만날 날을 기다리며..!

      2011.07.24 09:16 신고 [ ADDR : EDIT/ DEL ]
  3. 햇님이.. 너무 정감가는 말인데요~ ^^
    푹~ 쉬다가 올라오세요~ ^^

    2011.07.21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친정에 있으니 몸도 마음도 많이 충전되는 기분이예요. 서울가서 으쌰으쌰 잘 버틸(?)수 있도록 많이 쉬고 갈께요.
      ^^

      2011.07.24 09:17 신고 [ ADDR : EDIT/ DEL ]
  4. 살림하는사람

    잘 지내고 계시군요.^^ 요즘에 여자들에게 친정이란 어떤 곳인가 생각하게 됩니다. 또 자주 모계사회가 훨씬 좋겠다는 생각도하고요. ㅎㅎㅎ 연수도 참 좋아보여요. 아주 어린 아이 안고계신 전욱님의 할머님 모습도 마음이 뭉클해지고요. 잘 지내시고 오셔요. 8월에 오셔서 또 뵈요. ^^

    2011.07.21 23:43 [ ADDR : EDIT/ DEL : REPLY ]
    • 친정에 있으니 정말 맘이 편해요.
      아마도 내가 나고 자란 집이고, 정을 오래 쌓아온 가족이라 그런가봐요.
      과연 시간이 그만큼 흐르면 시댁에서도 이런 편안함을 느낄 수 있을까요?
      쉽진 않을듯... 어린 시절부터 부대끼고 정을 쌓는 것과, 철든 뒤에 만나 관계를 맺는것은 좀 다르겠지요..

      연수가 참 잘 지내서 뭉클하기도 하고, 서울가서 지낼 일이 걱정되기도 하고 그래요.
      여기서 재밌게 지낸 일이, 추억이 연수에게 서울서 지낼때 힘이 되주기를 빌고 있어요.
      8월에 뵈요. ^^

      2011.07.24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5. 난 7월 30일에 강릉 가는데, 그 때 쯤에도 있을려나...
    강릉에서 보면 좋을텐데...

    2011.07.22 14:18 [ ADDR : EDIT/ DEL : REPLY ]
    • 와. 나도 아마 30일까지는 집에 있을거야. 아마도 31일에 올라가거나 아빠 휴가를 잘 받으면 좀 더 있을수도.. 가까운 강릉에서 얼굴보면 좋겠다. ^^

      2011.07.24 09:24 신고 [ ADDR : EDIT/ DEL ]
  6. 어머~ 강원도 사투리 넘 예뻐요. 해드니라니... 아~~~~
    나중에 강원도 사투리 또 알려주세요. ^^
    욱언니도 남편분도 연수도 모두모두 만족스러운 나날이군요. ^^ ㅎㅎㅎㅎ

    2011.07.23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모두모두 만족스럽지만... 그래도 혼자 넘 자유(?)롭게 홀가분하게 지내는 남편을 생각하면 괜시리 속이 부글거리기도 한답니다. ㅋㅋ
      친정 어른들이 아이들을 함께 봐주시니 낮에는 정말 한결 쉽고 좋은데, 밤에는 혼자 자다깨다를 반복하며 햇님이 젖먹이고 기저귀갈고 하느라 좀 고달파요.
      연호를 겨우 재워놓으면 연수가 또 깨서 낑낑거리기도 하고.. 양쪽에 누운 두 아이 번갈아 토닥이며 '아.. 이렇게 두 아이 엄마가 되가는구나' 생각하지요.

      강원도 사투리도 재밌고.. 강릉 바다도 참 예쁘고..
      우리 언제 강릉여행도 같이 옵시다!
      옥수수랑 감자전도 강릉의 여름별미~!^^

      2011.07.24 09:29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