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일기2008.01.17 21:16

도시락.

고등학교때는 하루2개씩 싸가지고 다니며 오전2교시 끝나면 바로 하나 까먹어주던 추억의 '도시락'

어릴때부터 밥순이였던 나는 하루세끼 밥을 꼬박꼬박 먹지않으면 마음이 우울해지고 몸에 기운이 빠지곤했다.

그래서 당에서 일할때도 아침밥거르고 출근한 날이면

잠시 주위를 살핀후 꼭 지하 분식집에 내려가 김밥 한줄을 (여유롭게 꼭꼭 씹으며) 사먹고 오곤 했다.

따끈한 콩나물국물과 깍두기를 같이 주시던 한양슈퍼 아저씨.. 생각나네.


앗. 갑자기 얘기가 딴데로 빠졌는데

아무튼 밥순이인 나, 밥에 남다른 애착이 있다.

그리고 또 희한하게 내가 지은 밥은 더 맛있다고 느끼는 입맛을 가지고 있다.

요즘 꼬박꼬박 하루 세끼 집밥을 챙겨먹는 '삼순이'로서 감히 말하건데.. 집밥은 왠지 더 달다.


도시락을 처음 싼것은 당 상근 2년차쯤 되던 때였다.

그전에는 하루 점심밥값만 받던 무급자원봉사여서 그런 내가 도시락까지 싸가지고 다니면 너무 불쌍해보일까봐

식당밥을 사먹었다.

당상근자가 너나없이 없이살던 시절이라 큰 은행이나 큰 회사들의 구내식당(2000~3000원짜리 식권을 팔던)이 단골집이었다.

일반식당도 그랬지만 구내식당밥도 거진 다 선배들이 사주던 시절이었다.

그러다 1년쯤지나 당이 살림도 펴지고, 나도 어엿한 정식 상근자가 되어 '월급'이란걸 받게 되었다. 아! 그때의 감동이란...!

그 월급도 요즘 20대(대부분이 비정규직인)의 평균임금이라는 '88만원'을 겨우 넘긴 정도였지만 그래도 월급통장에 매달 찍히던 그 월급의 감동을 잊을 수 없다.

그때 결심했다. "그래! 이제부턴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겠어!"

당원들이 만원, 이만원 힘들게 번돈을 쪼개 모아주는 피같은 당비에서 월급을 받아쓰는 처지에

밥값으로 풍풍 돈을 쓰기가 아까웠다.

'모아뒀다 다른 좋은데 쓰겠어!' 결심하고 한2년 열심히 도시락을 쌌으나

결과부터 말하면.. 돈은 모으지 못했다. ^^;;

어디로 갔는지 모르게 늘 스르륵 없어져있던 월급, 얘들아 어디갔니?? ^^


아무튼 그래서 내 도시락의 역사는 꽤 긴 셈이다.

대학원을 다니게 되면서 다시 1800원짜리 학교식당 밥을 먹느라 도시락은 안싸게 되었지만

뭔가 재빨리 후루룩 만들어 통에 담는 동작은 여전히 몸에 숙달되어 있다.


요즘 나는 그 실력을 발휘해 매일 도시락을 싼다.

결혼하면 신랑은 회사에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니기로 약속했기 때문이다.

이유는 역시.. 돈이 제일 크다. ^^ ㅋ

이런저런 결혼비용, 특히 집값(정말 1가구 1주택이 절실하다!!!) 부담이 넘 커서

둘이 머리를 맞대본 결과 매달 받는 신랑의 월급을 정말 아끼고 아껴야한다는 결론이 나왔던 것이다.


착한 우리 신랑은 군말없이 '도시락 먹기'에 동의했다.  

싸주는 내가 힘들까봐 줄곧 걱정했으나.. 나는 나름대로 생각해둔게 있었으니..

바로 '식기세척기'다!

뭔가 만드는건 좋아하지만 치우는건 안좋아하는 나는,

결혼선물로 살림을 사준다는 신랑 친구들에게 '식기세척기'를 젤먼저 부탁했다.^^

그리고 내가 장만한 혼수중에는 '스덴 도시락통'이 도자기그릇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들어가게 되었다.

그리하여... 도시락싸기에 돌입한지 어언 9일이 흘렀다.

내일은 대망의 열흘째! 내일도 잘 싸보내면 무려 2주를 '무사고 도시락싸기'에 성공하는 것이다. ^^


요리를 좋아하는 나는 주종목을 '도시락반찬'으로 정하고,

매일 한두가지씩 다른 반찬들을 만들며 열심히 요리를 연마하고 있다.

신랑은 어떤 맛이 나도 "맛있다~!"며 도시락을 깨끗이 비워오고

반찬만들며 내가 쌓아둔 설거지거리와 도시락통을 밤에 깨끗이 씻는다.

(물론 씻는건 '식기세척기'가 하지만, 그거 넣고 빼는게 사실 일이다. 빨래는 세탁기가 하지만 집어넣고, 나중에 너는건 다 사람일이며 그일도 참 피곤하듯이..^^;)


다행히 신랑도 나와 식성이 비슷한지 도시락밥을 무척 맛있어한다.

집밥이 달다는 내말에 적극 맞장구치며, 가끔 다른 사람들이 도시락을 안싸와 혼자 먹는 경우도 있는 모양인데

그런 날도 꿋꿋하게 잘 먹고 돌아온다.

신랑용돈에 점심밥값은 아예 책정하지 못한 것이 못내 맘에 걸리는데

그래도 씩씩한 우리 신랑, 고맙다. ^^


내일의 도시락반찬은 며칠전부터 신랑이 먹고싶다고한 '꼬막찜'이다.

꼬막들은 지금 소금물속에서 열심히 해감을 토해내고 있다.

내일 자신들이 과연 어떤 맛을 내게될것인지 떨고있을지도 모른다.

힛.^^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웃.동네.세상2008.01.17 10:41

90년대 후반에 대학을 다닌 나는 또래의 대학생들보다는 집회 경험이 많은 편이다.

등록금인상반대, 통일대축전, 출범식, FTA저지, 노동자대회... 등 다양한 집회에 나가보면

한결같이 들리는 정겨운 소리가 있었는데

바로 "마스크~" 다.

쌀푸대 같은 자루안에 마스크를 한가득 담아가지고 팔러 다니시는 이 아저씨는

그날그날의 집회 주제에 맞게 마스크에 이름을 붙여 부르셨고, 그 6~8음절의 가락이 워낙 특이하기 때문에 듣는 재미가 더욱 쏠쏠했다.

"독재타도 마스크~", "비정규직철폐 마스크~", "이적규정철회 마스크~" 등등

이름은 제각각이어도 '마'자에 힘을 주는 독특한 '마아~~스크'라는 마무리때문에 통일성이 있었고,

겨울밤에 아련하게 들리는 '찹싸알~~떠억 메밀묵~'소리같은 정겨움이 있었다.

그러나 사실 마스크 아저씨가 등장했다는 것은

이제 집회가 곧 위험해질수도 있다는 신호이기도 했다.

최루탄이 날아올수도 있고, 사진 체증이 이루어질수도 있으며,

조만간 전경이 진압을 해들어올수도 있다는 것이어서

아저씨의 등장은 반가움과 함께 마음 깊은 곳에 슬며시 두려움이 깔리게 하는 것이기도 했다..


이 청명한 날 오전에 갑자기 '마스크 아저씨' 얘기를 하는 것은..

내가 오늘 마스크를 끼고 책상앞에 앉아있기 때문이다.


신혼살림으로 내가 장만한 대표적인 가구는 장롱과 책상이다.

침대는 쓰지 않기로 했고, 거실 소파는 나무가 아닌지라 큰 나무로 된 녀석은 이 둘인데,

새가구냄새에 민감한 내가 장롱은 '친환경인증'을 받아 '새가구냄새'가 없다는 신모델 녀석으로 장만했으나

책상은 그런 녀석을 못 구한 것이다.


덕분에 큼직한 책상이 방의 반을 차지하는 서재(로쓰는 작은방)에 들어오면 머리를 띵하게 하는 새가구 냄새가 물씬 풍겨온다.

책상이 들어온 다음날부터 거의 매일 창문을 열어놓고 냄새를 뺴보았지만 여전히 10분만 앉아있으면 눈이 시큰해지는 수준이다.


유해물질을 나 혼자 먹는건 그래도 괜찮으나

명색이 곧 엄마가 될 사람으로서

이 냄새때문에 태어날 애기가 아토피라도 앓게되면 어쩌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그래서 본격적으로 책상앞에 앉아 일을 시작한 오늘부터는

공기청정기도 작은방에 갖다놓고, 마스크까지 찾아끼고, 창문을 조금 열어놓는 대신 목도리도 칭칭 두르는

중무장을 하고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이다.


무상의료를 주장하는 민주노동당 팜플렛에 이런 문구가 있었다.

"엄마는 오늘도 치료비와 싸운다"

패러디하자면 "엄마는 오늘도 유해물질과 싸운다"

아토피없는 세상, 생명을 위협하는 유해물질을 만들어내지 않는 세상, 치료비걱정 없는 세상...이 올때까지는

마스크가 필수품이다.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새신랑

    얼른 친환경적인 서재를 구축하겠나이다^^

    2008.01.17 11:59 [ ADDR : EDIT/ DEL : REPLY ]
  2. 새댁

    구축하라~! 구축하라~!
    (나는 들어갈 수 없는 몸이므로.. 신랑은 하루속히 친환경적 서재 구축하라~!!^^)

    2008.01.17 21:13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