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그림2018.11.11 22:41




단풍이, 낙엽이 얼마나 예쁜지..
방금은 커튼을 치며 어두운 아파트 정원을 내다보는데
가로등 불빛 아래 빨간 나뭇잎이
가지에 딱 몇개 매달려있는 것을 보았다.
검은 어둠속에서 빛나는 빨간 잎들.
정말 아름다운 빛깔이었다.

낙엽들은 이제부터가 새로운 삶, 여행일지도 모른다.
제가 자랐던 나무를 떠나서
익숙한 자리를 벗어나
다양한 색깔을 지니며 자라온 시간을 뒤로 하고
훌쩍 뛰어내려서 세상 곳곳으로..

아이들 노는 놀이터 옆 벤치에 앉아
나는 한참동안 나뭇잎의 여행 이야기를 생각했다.

비가 오고나니 우리집 창문 가까이 있는 나무들은 모두 잎이 떨어졌다.
미세먼지가 너무 심한 요즘이라
안그래도 귀한 비가 더 고맙고 반갑다.
몇번 더 비오고나면 가을도 끝나있을 것이다.
낙엽들은 먼 여행을 하겠지.

남은 가을, 다가오는 겨울
부디 먼지 덜한 날들이었으면 좋겠다.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국기행

    안녕하세요. EBS<한국기행> 제작팀입니다. 
    <한국기행> 이라는 프로그램 혹시 보신적 있으세요?
    한국기행은 한국의 아름다운 곳에 살고계시는 분들의 일상을 담는 다큐멘터리 프로그램입니다.

    섭외를 위해 찾아보다가
    http://sadeak.tistory.com/271
    이 게시물을 보고 여기 청상 할머니댁을 취재 하고 싶은데 연락처가 없어서 이렇게 댓글을 남깁니다! 

    010-3126-7714
    댓글 보시면 위 번호로 문자나 전화 부탁드릴게요 

    혹시 촬영에 뜻이 없으시더라고 거절 문자 한번만 보내주시길 부탁드리겠습니다 ! 
    연락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2018.11.27 19:1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