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2008.05.29 11:0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댁이 블로그를 통해 추천하는 첫번째 '강추movie!'는 프랑스영화인 '뷰티풀 그린'(1996, 콜린 세로 감독, 99분)입니다.
원제는 포스터에 써있고, 영어 번역된 대로 '아름다운 초록'이란 뜻입니다.
저는 성공회대 도서관에서 비디오로 빌려 보았는데 그 비디오의 제목이 '뷰티풀 그린'이었답니다.
동네 비디오점에서 구하기는 쉽지 않을 수도 있지만... 대학 도서관을 통해서나 어떤 기회로든 꼭 한번 구해 보시길 권합니다.


우주 어딘가에 아주 아름다운 녹색 행성이 있습니다.
직접민주주의로 모든 일을 결정하고, 채식만 하고, 사람들은 자신이 열심히 땀흘려 수확한 농작물을 회합에 가지고 나와 필요한 다른 곡물이나 야채와 교환합니다.
모두 필요한 만큼만 가져가고, 자신의 필요보다 더 생산하는 것은 다른 이에게 나눠주기 위해서일뿐 입니다.
농사짓는 시간을 제외한 다른 시간은 모두 덤블링같은 체조를 하거나 호수가에서 그네를 타거나
들판을 뛰어다니며 놀고 운동하고 쉬는데 쓰입니다.
아이들과 노인들 모두 건강하고 깔깔 웃고 눈빛은 부드럽고 표정은 따뜻합니다.
'원시인/원시공동체사회'를 연상시키는 이들은 실은 지구인보다 200년쯤 앞선 지능과 초능력의 소유자들입니다.

이 별에서 1년에 한번씩 우주의 다른 별에 교류차 사람을 보냅니다.
그러나 공해가 심한 지구는 제일 지원자가 없는 별입니다.
영화는 스트레스와 환경오염, 착취와 빈곤속에 괴로워하는 지구 사람들에게
그들이 잃어버린 순수와 따뜻한 마음을 되찾아주기 위해
지구에 온 그린행성의 밀라가 겪는 일들을 담고 있습니다.


답답하고 힘든 일들 투성이인 요즘-
잠시나마 마음을 시원하게 해주는 '유쾌한 상상력'을 권해드리고 싶은 마음에 첫번째 강추movie로 선정했답니다.
마음만 먹는다고 바로 우리가 살고있는 현실이 이 아름다운 녹색 행성처럼 바뀌진 않겠지만
마음먹고 작은 무엇이라도 지금 시작하지 않는다면, 바로 곁의 이웃과 동료와 함께 시작하지 않는다면
이 무거운 현실에 짓눌려 괴로워하는 것말고 우리에게 다른 미래는 찾아오지 않을 것입니다.

모니터 작은 화면으로라도 잠시 탈출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
어떤 단체(?)의 홈페이지에서는 자세한 영화 소개와 함께 영화 동영상도 띄워 놓았더라구요. 밑에 링크해둡니다. ^^


http://synai.net/zb5/?article_srl=11892

   

Posted by 연신내새댁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주우

    http://synai.net/zbxe/1677 에서 감상이 가능합니다.

    2008.10.27 03:49 [ ADDR : EDIT/ DEL : REPLY ]